화성.향남뉴스_Lets향남



◈ 국내, 외에 발생되는 정치, 사회 등의 이슈를 빠르게 전달합니다.


사적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유지…일부 방역수칙 보완·조정하기로


정부가 오는 8일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현 단계(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를 2주간 더 연장한다.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유지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협조로 급한 불은 껐지만 안타깝게도 감염확산의 불길은 아직도 여전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김 총리는 “다음주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고 곧 다가올 2학기에는 무엇보다도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는 여건을 꼭 만들어 줘야 한다”며 거리두기 연장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의 거리두기는 오는 22일까지 적용된다. 다만, 정부는 방역수칙 중 실효성·수용성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은 현장 의견 등을 토대로 조정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서 기약 없이 이어지고 있는 거리두기 강화로 국민 여러분이 너무나도 힘든 여름을 보내고 계신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손님이 끊기면서 하루하루 버티는 것조차 힘겨운 소상공인·자영업자 여러분들의 고통을 알기에 이번 연장 결정이 매우 망설여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은 방역이 우선이고 방역이 곧 민생이다. 조금만 더 힘을 내서 이번 위기를 하루빨리 이겨내자”며 “지금까지 1년 7개월 이상 고통을 감내하면서 버텨주신 국민 여러분들의 노력을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들 수는 없지 않겠냐는 그런 판단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2주 정도 남은 각급 학교의 2학기 개학과 관련 “정부는 이번 2학기부터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서 친구들과 함께 학습, 사회생활, 정서함양 등 다양한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동안 방역 안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방역상황을 감안한 구체적인 후속조치와 학사운영 방안은 다음주 초에 교육부가 국민에게 보고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일부 교회가 광복절 불법집회 강행을 예고한 데 대해 “종교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종교적 신념과 정치적 이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며 “4차 유행의 한복판에서 불에 기름을 부을 수 있는 행위를 정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달 말이 되면 우리 사회는 집단면역에 한 걸음 더 다가설 것”이라며 “정부는 앞으로 확진자 수, 치명률 등 코로나19 위험도와 예방접종률, 의료대응 역량, 변이 바이러스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민의 일상회복을 조금이라도 더 앞당길 수 있는 새로운 방역전략을 미리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Let's 향남 (www.ehyangnam.com)
List of Articles

올해 누적 수산물 수출액 전년 동기대비 17.6% ↑

  • 2021-09-19
  • 조회수 5

8월말 기준 17억4000만 달러…참치·오징어 등 원양산이 증가세 이끌어 해양수산부는 올해 국내 수산물 수출액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총 17억 4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6%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수산물 수출액은 3월부터 6개월 잇따라 2억 달러 이상을 수출...

    

코로나 장기화에 혈액 수급난…국가헌혈협의회, 대책 마련 착수

  • 2021-09-19
  • 조회수 3

첫 회의 개최…긴급 헌혈 캠페인·헌혈자 예우 강화 등 논의 보건복지부와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급혈액원 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수급 안정화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보건복지부는 17일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 혈액수급 안정화 대책을 논의하고, 헌...

    

백신 1차 접종률 70%, 3600만명 돌파…접종 시작 204일만에

  • 2021-09-19
  • 조회수 5

10월 말까지 전국민 70% 접종 완료 목표도 차질 없이 달성 전망 정은경 접종대응추진단장 “동참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17일 전체 인구 대비 70%를 넘겼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204일만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

    

내년 상반기 국산 1호 코로나 백신 개발…글로벌 백신허브 5년간 2.2조 투입

  • 2021-08-06
  • 조회수 66

‘K-글로벌 백신허브화 비전 및 전략’ 발표…올해 임상 3상 비용 1667억원 지원 3상 시험계획 승인제품 선구매…미국 외 영국·독일 등과도 글로벌 협력 강화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될 전망이다. 또한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

    

정부,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 2주 연장

  • 2021-08-06
  • 조회수 41

사적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유지…일부 방역수칙 보완·조정하기로 정부가 오는 8일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현 단계(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를 2주간 더 연장한다.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유지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

    

문 대통령 “방역·민생이 남은 임기 책무…막중한 책임감”

  • 2021-08-04
  • 조회수 36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민간 기업 일자리 창출 적극 지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방역과 민생에 전념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이 우리 정부 남은 임기 동안 피할 수 없는 책무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위기 속에서...

    

‘창업정책’ 청사진 나왔다…신산업 창업지원 예산 2배 이상 확대

  • 2021-08-04
  • 조회수 35

중기부, ‘중소기업 창업지원계획’ 심의·확정…대상은 업력 7년→10년 확대 정부가 세계 최고 혁신 창업국가를 위한 창업정책 청사진을 발표했다. 신산업 분야에 대한 창업 지원 예산이 기존의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나고 지원 대상 창업기업은 업력 7년에서 10년까지로 확대된다. 노용...

    

한진·CJ대한통운 등 6개사 국내 첫 ‘스마트물류센터’ 인증

  • 2021-08-03
  • 조회수 44

정부, 사업비 대출 시 이자비용 지원…중소기업엔 최대 2%p 까지 파스토, 한진, CJ대한통운, 로지스밸리SLK, 로지스밸리천마, 하나로TNS 등 6개 기업의 물류시설이 국내 첫 스마트물류센터로 인증됐다. 국토교통부는 첨단 물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

    

60∼74세 미접종자 2일 저녁부터 사전예약…75세 이상은 상시 예약

  • 2021-08-03
  • 조회수 40

2일 0시 기준 국민 37.9% 1회 이상 접종…“8월 총 2860만 회분 백신 공급” 2일 오후 8시부터 60∼74세 연령층 중 미접종자의 사전예약이 누리집 또는 콜센터(1339, 지자체)를 통해 실시된다. 사전예약은 31일까지 진행되며, 접종은 예약자에 한해 오는 5일부터 9월 3일까지 상반기...

    

문 대통령 “3600만명 1차 접종, 9월말에서 앞당겨 추석 연휴 전까지 달성”

  • 2021-08-03
  • 조회수 25

“8∼9월 물량 차질 없을 것…정부 믿고 적극적으로 질서있게 접종 참여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코로나19 예방접종과 관련 “내일이면 1차 접종이 2000만 명을 넘게 될 것”이라며 “9월까지 36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친다는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목표를 앞당...

    
layout_da.html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