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향남뉴스_Lets향남



◈ 실 생활에 도움되는 건강/보험/법률등의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한방치료 8~12주면 건강한 자궁 회복

 

20110407_callum_02.jpg 여성에게 축복이자 고역인 생리는 자궁과 난소의 건강상태를 알려주는 신호이다. 여성에게 생리는 단순한 여성성의 상징이 아니라 건강한 생리를 통해 건강을 관리해야 유지해야 하는 의무다.

 

한의학에서는 생리통과 생리불순의 원인을 평소 자궁이 위치한 하복부가 차고 냉한 경우,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예민한 경우, 자궁과 골반주변으로의 원활한 혈액순환이 이루어지지 못한 경우 등으로 구분한다. 또한 평소 불규칙한 식생활이나 생활환경 등이 인체의 정상적인 생체리듬을 깨뜨려 호르몬의 불균형을 초래해 발생한다고 본다.

 

최근 생리불순 환자들이 늘고 있다. 이은미여성한의원의 이은미 원장은 “생리불순 때문에 찾아오는 환자들이 많고, 요즘 들어서는 자궁에 기질적인 문제가 없는데도, 3개월 이상 생리가 없는 무(無)월경으로 찾아오는 환자들이 부쩍 늘었다. 20대 후반에서 30대 조기폐경 환자들까지 많아졌다”며 요즘의 상황을 전하면서 최근 상담을 한 환자의 사례를 들려주었다.

 

“2년 전 생리불순 문제로 찾아왔던 환자가 ‘다낭성 난소증후군’이라는 복잡한 이름의 병 때문에 다시 나를 찾아왔어요. 삼십대 초반의 전문직 여성으로 과거의 무월경은 치료가 되었는데 이후 임신이 되지 않아 불임치료를 위해 재방문을 한 것이죠. 그런데 몸 상태가 과거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 상태였어요.”

 

그 환자의 경우 생리를 회복하자마자 4차례의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았지만 자궁과 난소의 과로로 인해 다시 생리가 사라졌고, 결국은 다낭성 난소증후군에 의한 ‘불임’ 진단을 받았다. 원래 자궁과 난소가 약한 상태에서 호르몬제를 투여하다보니 약했던 생식 기능이 더욱 퇴화한 것이다. 불임치료도 급했지만 우선은 자궁의 건강을 회복하는 것이 급선무. 일을 줄이고 보혈과 활혈을 기본 원칙으로 자궁의 기능회복을 위한 한약을 처방했다고 한다.

 

“12주의 자궁회복프로그램을 시행했는데, 3개월 만에 다시 생리가 비치기 시작했어요. 얼굴색도 돌아오고 손발도 따뜻해졌어요. 꽤 오랜 동안 치료 끝에 출산도 성공을 했어요. 천만다행이죠. 하지만 처음 무월경 치료 당시 좀 더 꾸준하게 치료를 했다면 그렇게 몸이 망가지지 않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생리가 한 달 거른다고 해서 곧바로 병원으로 달려갈 필요는 없다. 임상 경험에 비추어 보면 평소 건강하던 여성의 일시적 생리불순은 신체적 이상이라기보다는 생활환경의 변화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이다. 과로와 스트레스를 피하고 생리가 정상적으로 돌아오기를 기다려보는 지혜와 여유가 필요하다. 단, 3개월 이상 생리가 제때 없을 경우에는 치료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

생리불순이 무서운 점은 조기폐경과 불임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이은미 원장은 “1년 이상 무월경이 지속되는 경우는 조기폐경의 가능성까지 고려해 보아야 할 만큼 예후가 썩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환절기 때의 일시적인 감기 몸살이 아닌, 무월경이나 생리불순 등 여성 특유의 증상을 가볍게 여겨서는 곤란하다.”며 “전반적인 건강 회복을 통해 스스로 자생력을 키우는 방식의 한방 치료는 최소한 8주나 12주의 회복기간이 필요하므로 꾸준한 치료를 받으면 생리불순을 치료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다낭성 난소증후군

다낭성 난소증후군이란 여성의 아기씨인 난포들이 난소에서 한달에 20~30개가량 자라나다가 배란기에 이르러서는 하나의 난포만 커져서 배란이 되고 나머지 난포는 사라져야하는데, 여러 개의 난포가 서로 ‘여왕’이 되겠다고 나서는 바람에 배란기에 여러 개의 큰 난포가 형성되어 정작 배란은 불가능해지는 것이다. 보통 무월경과 생리불순을 동반하며 불임의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또, 남성호르몬이 많이 생겨 피부가 거칠어지고 털이 빳빳하게 자란다. 자궁내막이 배란 때 두꺼워졌다가 얇아지는 과정을 되풀이하지 않은 채 두꺼워진다. <이은미여성한의원>

 

 

도움말:이은미여성한의원 이은미 원장

 

 

향남뉴스
www.ehyangnam.com

태그
첨부
List of Articles

가벼운 몸과 가벼운 운동이 관절건강 지킨다

  • 2011-04-18
  • 조회수 1791

매서운 칼바람이 불던 겨울이 지나가고 따뜻한 봄이 되자 외출을 나서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등산을 매우 좋아하는 김근수씨(53)도 한겨울 매서운 추위에 산에 오를 엄두를 내지 못하다가 날이 풀리면서 주말마다 등산길에 오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근질근질했던 몸이 풀리면서...

    

아이들 몸을 채워주는 봄 보약으로 비염·감기 탈출하세요 file [1]

  • 2011-04-15
  • 조회수 2645

봄이 시작되면 엄마들은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새 학기가 시작되면서 자녀가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할지도 걱정이고 건강이나 성장 면에서 뒤쳐지지 않을까도 걱정이다. 그래서인지 봄이 되면 유독 아이들의 손을 잡고 한의원을 방문하는 부모들이 많다. 8살과 5살 두 아...

    

여드름흉터 없애고 취업 성공하세요

  • 2011-04-14
  • 조회수 1844

취업 시즌인 봄이다. 지난 2월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준비에 여념 없는 송미경씨(25)는 취업고민과 함께 한 가지 고민이 더 있다. 바로 여드름 흉터이다. 사춘기 시절 발생한 여드름을 잘못 관리하는 바람에 아직까지 피부에 흉터가 남아 화장으로도 잘 가려지지 않기 때문이다. ...

    

[ 보험지식 ] 일부 보험사 횡포 도를 넘었다 [126]

  • 2011-04-11
  • 조회수 14347

일부 보험사들의 횡포가 도를 넘어섰다. 소비자들은 이러한 보험사들은 차라리 간판을 내려야한다는 강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금융소비자연맹은 G손해보험 등 일부 보험사들이 보험가입시 타사계약사항을 알리지 않았고, 보험금을 지급하는 대신 ‘알릴의무 위반’이라며 계약자를...

    

코질환 방치하면 얼굴의 블랙홀 ‘다크써클’ 나타날 수 있다

  • 2011-04-08
  • 조회수 1443

- 얼굴형까지 변할 수 있어 조기 치료 중요 어딜 가나 눈에 띄는 화려한 외모를 가진 새내기 대학생 장선영(20)양. 막 대학에 입학해 본격적으로 외모를 단장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거울을 볼 때마다 눈 아랫부분의 까만 다크써클이 자꾸 눈에 띄어 고민이였다. 아무리 잠도...

    

생리불순 방치하면 ‘조기폐경’·‘불임’된다 file [18]

  • 2011-04-07
  • 조회수 2008

- 한방치료 8~12주면 건강한 자궁 회복 여성에게 축복이자 고역인 생리는 자궁과 난소의 건강상태를 알려주는 신호이다. 여성에게 생리는 단순한 여성성의 상징이 아니라 건강한 생리를 통해 건강을 관리해야 유지해야 하는 의무다. 한의학에서는 생리통과 생리불순의 원인을 평...

    

원자력 방사능 누출과 화상흉터 조기 치료 file [2]

  • 2011-04-07
  • 조회수 2343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는 1986년 4월 26일 구소련(현재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한 폭발에 의한 방사능 누출 사고를 말한다. 이 사고로 발전소에서 누출된 방사성 강하물이 우크라이나와 벨라루스, 러시아 등에 떨어져 심각한 방사능 오염을 초래했다. ...

    

'생활 습관 하나만 고쳐도 건강 up'

  • 2011-04-07
  • 조회수 1938

보건복지부는 4월 7일(14:00)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서울 종로구 세종로 소재)에서 제39회 보건의 날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하고 ‘11년도 건강정책 추진계힉을 밝히면서 운동 및 채소섭취 등 건강생활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또한 국민건강증진을 위하여 노력해 온 지제근 서울대학교...

    

[ 보험지식 ] 보험연구원, ‘은퇴 이후 배우자보다는 자녀가 있어 더 행복’ [393]

  • 2011-04-06
  • 조회수 39073

보험연구원의 김대환 고령화연구실 연구위원은 ‘은퇴자 삶의 만족도 결정 요인’이라는 보고서(보험동향 2011년 봄호 테마진단)를 통해 우리나라 은퇴자들이 무엇 때문에 행복해 하는지에 대해 분석하였다. 경제발전과 가족부양이라는 부담 속에서 정작 본인들의 노후준비에 소홀한 베이비...

    

봄꽃축제가 괴로운 ‘알레르기 비염’의 그녀 file [1]

  • 2011-04-06
  • 조회수 2188

경남에 거주하고 있는 대학생 김희정(22세)씨는 몇 달 전 남자친구가 생겨 오랜만에 봄다운 봄을 만끽하고 있다. 지난 주말에는 남자친구와 함께 진해 벚꽃축제를 구경하러 가게 되었다. 오랜만의 데이트에 심혈을 기울여 데이트 의상도 고르고 예쁘게 화장도 하고 나갔지만, 그렇...

    
layout_da.html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