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향남뉴스_Lets향남



◈ 실 생활에 도움되는 건강/보험/법률등의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20110503_callum_02.jpg 6살인 딸아이를 키우고 있는 워킹맘 김하나(38세)씨. 귀가 후에도 밀린 집안일에 아이까지 보려면 여간 정신이 없는데, 이때 그녀의 구세주가 되어주는 것은 바로 영유아계의 아이돌이라는 ‘뽀로로’이다. 뽀로로 DVD만 틀어주면 아이는 더 이상 엄마를 찾지 않고 TV 앞에서 얌전하게 앉아 있는다.

 

그러던 어느 날 평소처럼 DVD를 틀어주고 집안일을 하던 중 아이에게 시선을 돌리자 아이가 TV 앞에 붙어 앉아 자꾸 손가락으로 귀를 만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처음에는 워낙 뽀로로를 좋아해 TV 앞에 않는 것으로 별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자꾸 귀를 만지는 등의 행동이 반복되어 걱정스러운 마음에 병원을 찾게 되었고 다행히 중이염을 초기에 발견해 치료할 수 있었다.

 

중이염, 제 때 치료 안 하면 무서운 합병증 우려

중이염은 귀 고막의 안쪽 부분인 중이(中耳)에 염증이 생긴 질환을 말하는데 급성중이염, 삼출성 중이염, 만성 중이염으로 나눌 수 있다. 급성중이염의 경우에는 이관의 기능이 나쁘거나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이 이관을 통하여 고막 안쪽의 중이강 속으로 들어와 염증을 일으키는 경우로 귀의 통증과 고열, 귀울림(이명), 약간의 난청, 두통을 동반되기도 하며 소아의 경우 식욕부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삼출성 중이염도 소아에게서 많이 나타나고 주로 감기나 아데노이드 비대증에 의해 발생하며, 귓속 중이에 삼출액이 고여있어 압박감과 청력손실을 느끼게 된다. 만성(화농성)중이염의 경우에는 급성중이염이나 삼출성 중이염을 제때 적절하게 치료하지 못한 경우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귀에서 고름이 나오고 심한 경우에는 안면마비 어지럼증 청력손실이 나타나며 드물게는 염증이 머리 안쪽으로 퍼져 뇌수막염 같은 무서운 합병증이 올 수 있다.

 

중이염이 소아에게 흔한 이유

중이염은 어른 보다 소아에서 자주 발생하고 그만큼 소아에게서 발생하는 세균성 감염 중 가장 흔한 질환이다. 만 3~4세가 되기까지 아이들 중 80~90%가 한두 번 이상 중이염을 앓는다. 이처럼 특히 소아에게서 중이염 발병 확률이 높은 이유는, 성인에 비해 코와 귀를 연결하는 귀인두관(유스타키오관)이 짧고 평평해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중이로 쉽게 침입할 수 있고, 귀인두관의 개폐에 관여하는 연골이나 근육의 발달이 미숙하여 기능이 저하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 편도가 코 뒤의 귀인두관이 열리는 곳에 가까이 위치하고 있는데, 소아 시기에는 이것이 과도하게 비대해져 이관의 기능을 저해하거나 세균의 증식 장소가 되기 때문에 중이염으로 인한 난청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소아의 경우에는 감기에 걸리거나 코 안의 염증이 생기면 쉽게 귀 안쪽으로 파급되어 중이염이 잘 발생하게 된다.

 

TV 가까이 보고 귀 자꾸 만지면 중이염 의심

소아의 경우에는 의사표현을 확실하게 하지 못하기 때문에 부모들이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작은 병도 큰 병으로 키울 수 있다. 중이염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만약 아이가 잠을 잘 못 자고 평소보다 많이 보채고 울거나 열이 나고, 자꾸 귀를 잡아당기거나 만지면서 귀에서 분비물이 흘러나온다면 이미 중이염이 발생한 단계라고 볼 수 있다. 또, 아이가 걷을 때 균형을 잘 잡지 못하고, 이름을 불렀을 때 잘 못 듣거나 텔레비전이나 라디오의 볼륨을 자꾸 높이고 귀를 가까이 대고, 크게 말하면서 주의가 산만한 행동을 보여도 의심해 볼 수 있다.

 

한방 비염클리닉 코모코한의원 서초반포점 조석기 원장은 “어린 아이들의 경우 중이염이 발병했을 때는 주로 감기로 인한 급성중이염인 경우가 많다. 때문에 아이들의 중이염을 예방하려면 감기 예방이 우선이다. 외출 후 손을 깨끗이 씻는 등 생활 속 위생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바람직한 식습관과 적절한 운동도 꾸준히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만약 아이가 감기에 걸렸다면 중이염이나 비염, 축농증과 같은 합병증이 오지 않도록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보다 근본적으로는 아이의 면역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최선의 치료법이므로, 항생제 성분 없이 체질에 따라 치료가 가능한 한방 치료가 소아의 잦은 감기나 중이염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코모코한의원>

 

 

도움말:코모코한의원 조석기 원장

 

 

 

 


향남뉴스
www.ehyangnam.com

태그
첨부
List of Articles

감기를 면역력 강화시키는 보법(補法)으로 치료한다 file [2]

  • 2011-05-19
  • 조회수 1817

화창한 주말, 오랜만의 가족나들이에 신난 준원이(5). 땀을 흘리면서 뛰어다니는 아이가 더워보여 점퍼를 벗게 하고 놀게 했다. 저녁이 되어 조금 추운가 싶더니 집에 오자마자 연신 기침을 해대는 준원이, 감기약을 먹이려던 준원이의 부모는 TV에서 봤던 항생제의 부작용이 생각...

    

[ 법률지식 ] 채무자 재산 신용 조사 통해 포기한 채권추심 충분히 가능 [147]

  • 2011-05-19
  • 조회수 15315

- 채무자 동산 부동산 소유차량 은행·카드·당좌거래 등 재산신용 조사로 가능 - 고려신용정보(주), 오는 6월 중 기업 개인고객 대상 채권추심기법 무료강연 개최 예정 2010년 대비 올 상반기 들어 나빠진 경기 탓에 채권을 제 때 회수하지 못해 전전긍긍하는 채권자가 증가추세에...

    

나쁜 자세 지속하면 신장 줄어든다 file [68]

  • 2011-05-19
  • 조회수 3605

“우리 아이 키가 줄고 있어요!” 우리 주변에서 자신의 키가 예전보다 줄었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다. 실제로 키는 줄어들 수 있다. 노화 또는 체형불균형으로 키가 줄 수 있는데 특히, 요즘은 자세가 나빠 체형이 불균형하게 변하여 키가 줄어드는 경우가 많다...

    

야근수당과 맞바꾼 괴로움 ‘시차부적응’ file [2]

  • 2011-05-16
  • 조회수 1439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일하는 이선우씨는 징검다리 휴일을 맞아도 기쁘지 않다. 공휴일에 상관없이 이씨는 낮, 저녁, 밤 3교대를 돌면서 근무하기 때문이다. 특히 휴일에는 외래진료를 하지 않기 때문에 응급실에는 환자들이 더 붐빈다. 다른 사람들은 공휴일이면 야외로 나가기 바쁘...

    

올 여름 태양보다 뜨거운 몸매로 거듭나기 위한 조언 file [2]

  • 2011-05-16
  • 조회수 1798

추운 겨울이 지나고 봄의 여유로움을 느낄 새도 없이 우리는 다가올 여름을 대비해야 한다. 뜨겁게 내리쬐는 태양 아래 해변가에서 멋진 비키니 몸매를 자랑하기 위해서는 S라인을 완성해주는 가슴라인과 힙라인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 직장인 이슬기씨(26)는 올 여름 처음으로...

    

밥이 빵보다 운동수행 능력 증가시킨다 [41]

  • 2011-05-11
  • 조회수 2428

- 밥의 운동수행 능력 증가 및 항고지혈 효능 확인 - 동물실험(햄스터)에서 밥의 항 고지혈 효능 확인 한국식품연구원(원장 이무하) 쌀 소비촉진 가공기술 산업화 연구단(단장 이현유 박사)은 11일 aT센터 3층회의실에서 농업연구사업단 성과발표회(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유병...

    

스키니진에 어울리는 극세사 다리만들기 해법 A to Z [30]

  • 2011-05-06
  • 조회수 2615

진정한 패셔니스타라면 하의실종 패션과 함께 스키니진은 포기할 수 없는 아이템. 하지만 ‘스키니’라는 말 그대로 피부의 밀착되어 전체적인 다리라인이 들어나는 스키니진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선 그에 부합하는 ‘극세사 다리’를 지녀야 한다. 성형외과 전문의가 말하는 이상...

    

우리 아이 귀 자꾸 만지면 ‘중이염’ 의심 file [36]

  • 2011-05-03
  • 조회수 2221

6살인 딸아이를 키우고 있는 워킹맘 김하나(38세)씨. 귀가 후에도 밀린 집안일에 아이까지 보려면 여간 정신이 없는데, 이때 그녀의 구세주가 되어주는 것은 바로 영유아계의 아이돌이라는 ‘뽀로로’이다. 뽀로로 DVD만 틀어주면 아이는 더 이상 엄마를 찾지 않고 TV 앞에서 얌...

    

20대부터 미리 관리하는 나의 임신능력

  • 2011-05-03
  • 조회수 2045

최근 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2010년 기준으로 서울시 거주 남성의 초혼연령은 32.2세, 여성은 29.8세라고 한다. 20대 출산이 현실적으로 어려워지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결혼이 늦어지면서, 난임 부부의 문제도 커지고 있다. 보건복지사회연구원의 통계에 따르면 2008년 현재 우리나...

    

폐경기 여성의 변화와 호르몬치료 file [27]

  • 2011-05-03
  • 조회수 1988

- “호르몬치료로 노년을 더욱 즐겁게 보내세요!” 주부 신경미 씨(54)는 약 2년 전부터 생리의 주기가 짧아지고 이유 없이 얼굴이 빨개지는 등의 갱년기 증세를 겪어오다가 최근 들어 폐경기에 접어들었다. 여자라면 누구나 경험하게 되는 일이라고 생각하며 애써 아무렇지 않은...

    
layout_da.html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